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주영섭 중기청장 “대기업집단 기준 완화, 경제활성화에 기여”

주영섭 중소기업청장은 29일 대기업집단 지정 기준을 자산 5조 원에서 10조 원으로 높이는 공정거래법 시행령 개정안이 국무회의를 통과한 데 대해 “투자활성화를 통해서 결국 경제활성화에 기여하는 게 있다. 무분별하게 중소기업 시장에 들어오는 건 막겠다”고 밝혔다.

주 청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산업통상자원위원회의 중소기업청 국정감사에서 지난 6월 중소기업중앙회 주최로 열린 ‘2016 중소기업리더스포럼’에서 중소기업도 좋아질 거라는 자신의 발언을 두고 국민의당 조배숙 의원이 “정말 좋아지나”고 묻자 이같이 말했다.

조 의원은 “대기업 561개 계열사가 (대기업에서) 지정 해제된다”며 “현 시점에서 바람직하지 않고, 무분별하게 중소기업 사업 영역에 침투할 것이므로 중소 지원정책이 줄어들 것”이라고 우려했다.

이에 주 청장은 “경제라는 게 중소기업 따로 중견 대기업 따로 움직여서는 갈등 문제만 생긴다”면서 “중소기업 정책에 있어 중소기업에 한 톨도 지원이 약화되는 일은 없도록 하겠다”고 답했다.

그러나 조 의원은 “(기존의) 대기업 집단이 해제되면 카카오의 경우 택시·대리운전·미용실·가사도우미 사업에 진출 할 수 있다”며 “그때(중소기업리더스포럼) 청장이 한 말씀은 경제에 도움이 된다는 건데, 그런 얘기할 게 아니다”라고 지적했다.

개정된 시행령에 따라 카카오와 셀트리온, 하림 등 28개 민간기업과 한국전력공사 등 자산 5조 원이 넘는 9개 공기업이 대기업집단에서 벗어난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오늘의 상승 종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