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거스 히딩크, 방한 후 가장 먼저 한국 IT 벤처와의 미팅 추진해

지난 2일, 2002년 월드컵 4강 신화를 이끈 거스 히딩크(69) 전 축구 국가대표팀 감독이 강남구 신사동의 한 IT 기업을 방문했다.

히딩크 감독이 방한 후 가장 먼저 국내 벤처 통신회사를 방문한 이유에 대한 갖가지 소문이 무성한데 대해 히딩크 재단 관계자는 " 히딩크 감독은 평소에도 대한민국의 IT에 관심이 많았다”며 “이번 기업 방문은 히딩크재단(www.hiddinkfoundation.org)의 국내 이전으로 한국의 선진 IT 기술을 히딩크재단의 '드림필드' 평화 사업과 축구발전에 접목시켜 선진 스포츠 문화를 만들어 가려는 의도인 것 같다"고 말했다.

앞서 히딩크 감독은 이번 5일 예정인 방북과 관련해 평양뿐 아니라 북한 내 다른 도시들에도 '드림필드'를 세울 게획이라며 축구를 통해 한반도 평화를 돕겠다는 생각을 밝힌 바 있다.

또한 축구발전을 위한 유소년 프로그램도 준비중이며, 이를 위하여 네덜란드에 있던 재단을 최근 국내로 옮겨 '제 2의 조국' 대한민국을 위한 본격적인 사회 공헌활동을 할 계획을 밝히기도 했다.

한편, 히딩크 감독의 방문으로 언론의 이슈를 받고 있는 (주)오픈벡스(대표 정영민, www.openvacs.com)는 'OTO 무료국제전화'를 개발해 국내에서 2015소비자 신뢰 대표브랜드 대상을 수상한 IT벤처기업이다. 무료통화, 메신저, 무료 로밍서비스 및 SNS 플랫폼 등 다양한 분야에서 활동하고 있어 국내의 숨은 IT 강자로 이름이 알려지기도 했다.

온라인뉴스팀 online@etoday.co.kr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상승 종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