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송병준-김민주, 결혼 5년 만에 이혼 "성격차이로 파경"

[비즈엔터 강승훈 기자]

그룹에이트 송병준(55) 대표와 탤런트 김민주(36)가 결혼 5년 만에 이혼했다.

CTL엔터테인먼트는 11일 공식 보도자료에 "지난 2010년 1월 3일 결혼한 송 대표와 김민주는 약 3개월 전인 지난해 연말 서로 합의하에 이별을 결정해 주위의 안타까움을 사고 있다"고 입장을 밝혔다.

이어 "두 사람은 적지 않은 나이 차에도 서로를 아름답게 사랑했지만, 성격 차이로 결별을 결심했다. 현재도 두 사람은 작품들에 대해 서로 상의할 정도로 돈독한 관계를 유지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주위에서는 서로를 배려하고 존중하는 두 사람이 이별을 결정한 것에 안타까워하고 있다. 송 대표가 김민주의 재능을 높게 평가했고, 한 사람의 아내로 머물기보다는 배우로서 재능을 펼치기를 바라고 있다"고 전했다.

송병준은 드라마 '내일도 칸타빌레''꽃보다 남자''비천무''토끼와 리저드''궁' 등을 제작했고, 드라마 OST에도 조예가 깊다.그는 2012년 만화사랑서포터즈 베스트 서포터즈상, 2013년 대한민국 대중문화예술상 대통령 표창 등을 수상했다.

김민주는 1999년 드라마 '학교2'를 시작으로 '탐나는 도다''예쁜남자''정도전' 등에서 열연했다.

CTL엔터테인먼트 공식입장 전문

드라마 제작사 그룹 에이트의 송병준 대표와 배우 김민주가 결혼 5년만에 아름다운 결별을 선택해 주위를 안타깝게 하고 있다.

지난 2010년 1월 3일 결혼한 송병준 대표와 김민주는 약 3개월 전인 지난해 연말 서로 합의하에 이별을 결정해 주위의 안타까움을 사고 있다.

측근들에 따르면 두 사람은 적지 않은 나이 차에도 서로를 아름답게 사랑했지만 성격 차이로 결별을 결심했다고 전했다. 현재도 두 사람은 작품들에 대해 서로 상의할 정도로 돈독한 관계를 유지하고 있어, 주위에서는 서로를 배려하고 존중하는 두 사람이 이별을 결정한 것에 안타까워하고 있다는 후문이다.

송병준 대표는 배우 김민주의 재능을 높게 평가했고, 한 사람의 아내로 머물기 보다는 배우로서 재능을 펼치기를 바라고 있는 것으로 관계자들은 전했다.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상승 종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