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2차드래프트]NC, 1순위로 조평호… 최동수는 LG복귀

▲사진=연합뉴스
올해 처음 실시되는 프로야구 2차 드래프트가 22일 서울 양재동 교육문화회관에서 열렸다.

이날 드래프트에선 넥센 외야수 조평호가 전체 1순위로 신생구단인 NC 다이노스에 지명됐다.

NC는 이밖에도 투수 이재학(두산), 외야수 오정복(삼성), 투수 정성철(KIA), 투수 윤영삼(삼성), 포수 허준(넥센), 투수 문현정(삼성)을 지명해 내년 시즌을 대비했다.

두산 포수 최승환은 전체 2순위로 한화 유니폼을 입게 됐고 넥센 내야수 김일경은 3순위로 LG에 지명됐다. 두산은 4순위로 롯데 내야수 오장훈을, KIA는 5순위로 두산 내야수 이두환을 데리고 왔다.

한편 기대를 모았던 베테랑 SK 내야수 최동수는 3라운드에서 LG에 지명돼 2년 만에 친정팀으로 복귀하게 됐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상승 종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