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슈퍼스타K 4' 탑10 윤곽, 정준영 진짜 탈락할까?

엠넷 '슈퍼스타K 4(이하 슈스케4)'가 톱10 윤곽을 드러낸 가운데 반전이 예고돼 시청자의 애를 태웠다. 28일 방송된 '슈스케4'에서는 라이벌 미션이 주워졌다. 두 사람이 함께 무대에 올라 한 사람은 반드시 탈락하게 되는 룰인 것.

이날 방송에서는 역시 '슈스케4'의 양대 미남 정준영과 로이킴 대결에 귀추가 모아졌다. '먼지가 되어'를 함께 부른 두 사람은 어느 때보다 뛰어난 기량을 발휘하며 심사위원을 감동시켰다. 결국 심사위원들은 즉시 결정을 보류했고, 당락을 기다리게 된 두 사람은 애써 표정관리를 했지만 긴장감을 감추지 못했다.

심사위원의 설전 끝에 결정된 탈락자는 정준영이었다. 심사위원 이승철은 "두 사람 심사에 오랜시간이 걸렸다. 탈락하더라도 음악을 계속하기 바란다"고 아쉬운 마음을 드러냈다.

탈락자가 된 정준영은 "내가 밴드를 하다보니까 오디션 프로그램에 도전하게 됐다. 처음에는 아무생각 없었는데 자꾸 합격을 하니까 욕심이 생겼다. 생방송 무대에 가고 싶었는데 아쉽다"고 심경을 밝혔다. 그러면서도 "섭섭하지는 않다. 어차피 한 사람은 떨어질 거였으니까"라며 로이킴의 합격을 축하했다.

다른 탈락자들과 함께 짐을 싸서 '슈스케' 숙소를 나가던 정준영은 예상치 못한 반전에 부딪혔다. 정준영 뿐 아니라 유승우 등 안타깝게 탈락의 쓴 잔을 든 이들이 맞닥뜨린 반전이 무엇인지는 다음주인 6일 방송에서 공개된다.

한편 이날 라이벌 미션에서는 로이킴을 비롯해 볼륨 계범주 김정환 연규성 안예슬 양경석 이지혜 최다언이 합격의 영예를 안았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상승 종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