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엘살바도르 대통령, 1981년 민간인 학살 정식 사과

▲마우리시오 푸네스 엘살바도르 대통령이 16일(현지시간) 내전 종식 20주년 추도식에서 1981년 발생한 정부군의 엘 모소테 민간인 학살을 사과하는 도중 눈물을 훔치고 있다. 엘 모소테/AP연합뉴스

마우리시오 푸네스 엘살바도르 대통령이 16일(현지시간) 좌익 게릴라와 벌어졌던 내전 초기인 지난 1981년에 정부군이 엘 모소테 현지 민간인 1000명을 학살한 과오를 정식 사과했다고 AP통신이 보도했다.

푸네스 대통령은 이날 엘 모소테에서 열린 내전(1980~1992년) 종식 평화협정 체결 20주년 기념 추도식에서 “엘 모소테에서 일어났던 민간인 학살은 중남미 현대사에서 가장 큰 대량 학살극 중 하나”라며 “정부가 이에 책임이 있다는 것을 정식으로 인정한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내전 기간 중 실종된 1만2000명과 사망자 7만5000명과 사랑하는 가족을 잃은 이들에게 용서를 구한다”고 밝혔다.

그는 또 “내전 종결 20년 후 정부군은 보다 민주적이며 시민에 봉사하는 군으로 재탄생했다”고 덧붙였다.

미국의 지원을 받은 정부군은 지난 1981년 12월11~13일에 엘 모소테 주민들이 좌익 게릴라를 지원·동조했다는 혐의로 무차별 학살하는 만행을 저질렀다.

푸네스 대통령은 좌파 성향의 기자 출신으로 지난 2009년 3월에 대통령에 당선됐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오늘의 상승 종목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prev
  • next
    • 비트코인
    • 6,411,000
    • +4.41%
    • 이더리움
    • 202,500
    • +1.86%
    • 리플
    • 387
    • +0.51%
    • 라이트코인
    • 90,950
    • +1.79%
    • 이오스
    • 6,190
    • +2.65%
    • 비트코인 캐시
    • 350,500
    • +2.99%
    • 스텔라루멘
    • 137
    • +0%
    • 트론
    • 29
    • -1.02%
    • 에이다
    • 90.9
    • +1%
    • 비트코인에스브이
    • 66,900
    • -1.9%
    • 모네로
    • 80,600
    • +0.43%
    • 대시
    • 143,100
    • +0.21%
    • 이더리움 클래식
    • 6,980
    • +1.37%
    • 90
    • +0.67%
    • 제트캐시
    • 80,500
    • +2.02%
    • 비체인
    • 9.63
    • -0.72%
    • 웨이브
    • 3,570
    • -1.13%
    • 베이직어텐션토큰
    • 481
    • +1.05%
    • 비트코인 골드
    • 20,700
    • +2.32%
    • 퀀텀
    • 3,308
    • +0.63%
    • 오미세고
    • 2,235
    • +2.56%
    • 체인링크
    • 1,196
    • -4.47%
    • 질리카
    • 24.4
    • +0.41%
    • 어거
    • 29,300
    • -4.5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