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애플, 중국은 어렵네...아이폰 판매 부진

[이투데이 민태성 기자]

천하의 아이폰도 중국에서는 기를 펴지 못하고 있다.

미국 증권회사 모건키건에 따르면 지난 3분기 중국에서 판매된 아이폰은 50만대에도 미치지 못했다고 경제전문지 포춘 인터넷판이 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트라비스 맥코트 애널리스트는 고객에게 보낸 보고서를 통해 이같이 밝히고 "중국에서는 구글의 안드로이드 탑재 스마트폰의 인기가 높다"고 설명했다.

그는 "중국의 스마트폰시장은 폭발적으로 성장했다"면서 "이는 애플의 아이폰이나 리서치인모션(RIM)의 블랙베리가 아닌 구글의 안드로이드폰에 의한 것"이라고 평가했다.

중국 스마트폰시장은 올해 들어 전년 대비 200% 성장했고 전체 이동전화시장은 220% 커졌다.

3분기 중국인들의 구매한 스마트폰은 800만~1000만대로 추정된다. 지난해에는 200만~300만대의 스마트폰이 중국에서 팔렸다.

맥코트는 "3분기 애플과 RIM의 스마트폰 판매는 3분기 각각 50만대를 넘지 못했다"라고 덧붙였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