희망의 끈을 간절한 마음으로 부여잡습니다.고인들의 명복을 빕니다.

앞으로 '로봇 교도관'이 교도소 순찰 업무 본다

(사진=연합뉴스)
앞으로 '로봇 교도관'이 교도소 업무를 수행할 것으로 보인다.

법무부 교정본부는 아시아교정포럼(이사장 이백철 경기대 교수)과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 등이 지식경제부의 지원을 받아 교도관의 단순업무를 보조할 로봇 교도관을 개발 중이라고 24일 밝혔다.

이번에 개발중인 로봇 교도관은 키 150㎝, 체중 70㎏으로 몸체 하부에 달린 바퀴 4개를 돌려 사람의 보행 속도와 엇비슷하게 이동할 수 있다.

특히 얼굴 부위에 영상감지 및 이상행동 판별 장치가 장착돼 교도소내 자살시도나 폭력사태 등 이상ㆍ돌발 행동이 감지되면 중앙통제실의 교도관에게 즉시 통보하는 시스템을 갖추게 된다.

또 원격 대화기능이 탑재돼 수형자와 중앙통제실 교도관을 연결하는 대화창구 역할도 담당한다.

로봇 교도관 설계를 맡은 이백철 경기대 교정보호학과 교수는 "로봇 교도관이 도입되면 일선 교도관들은 야간순찰 등 단순업무 부담을 덜고 수형자 교화나 상담, 행정 등 고차원적 업무에 전념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로봇 교도관은 내년 4월 말까지 총 10억원의 사업비가 투입되고 내년 3월 말까지 로봇 교도관 3대를 제작해 포항교도소에서 시험 운용할 계획이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www.e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많이본기사

경제 연예 화제 종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