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월드컵 응원이 진화하고 있다

[이투데이 박엘리 기자]

붉은 응원술에서 아이폰까지 '눈길'

월드컵 길거리 응원 현장에 아이폰을 통한 '붉은악마응원 어플', 'QR코드' 등 다양한 디지털 응원 도구들이 등장해 한 단계 진화하고 있다.

특히 과거 '응원술', '막대풍선', '호루라기' 등 응원도구를 통한 거리응원 참여에 이어 이번 월드컵에서는 QR코드, 모바일 검색 등을 활용한 뉴스, 하이라이트, 응원글 남기기 등 디지털 기기를 활용한 월드컵 응원이 인기다.

다음커뮤니케이션은 자체 제작한 QR코드를 활용해 더욱 차별화된 월드컵 응원 문화를 선보였다.

다음 QR코드는 월드컵 기간 중 다음 광고와 온라인, 모바일, 서울 지하철 1~4호선에 설치된 디지털사이니지 ‘디지털뷰’, 서울 스퀘어빌딩의 미디어캔버스 및 응원 티셔츠 등에 노출돼 이용자들이 월드컵 응원을 하며 다음 QR코드로 궁금한 월드컵 정보를 언제 어디서나 빠르게 확인할 수 있도록 했다.

특히 서울역 앞 가로 100m, 세로 80m로 세계 최대 규모의 서울 스퀘어 미디어캔버스에서 국내 최대 사이즈의 다음 QR 코드를 선보였다. 지난 12일 한국 1차전을 시작으로 오는 20일까지 서울 스퀘어 미디어캔버스를 통해 다음 코드가 노출돼 응원 열기를 북돋울 예정이다.

또 다음은 자회사를 포함한 1700여 명의 전 직원들에게 응원 티셔츠의 뒷면에 다음 QR 코드가 인쇄돼 있는 붉은 악마 공식 응원 티셔츠를 배포하고 아르헨티나와의 2차전이 열리는 17일 본사 한남사옥에서 단체 응원전을 진행한다.

QR 코드와 함께 아이폰용 '붉은악마응원' 애플리케이션도 모바일 응원도구, AR(증강현실) 응원게시판으로 큰 인기를 끌고 있다.

스포츠 캐릭터 ‘디어로’를 활용한 다양한 응원방법 및 구호를 볼 수 있으며 야광봉 및 전광판을 활용해 응원을 할 수 있다. AR 응원게시판을 통해 주위에 있는 응원글을 남기고 ‘붉은악마응원’ 이용자들의 응원 글을 볼 수 있다.

다음 김영채 스포츠팀장은 "모바일 애플리케이션인 'Daum 앱'을 다운받아 사각 모양의 2차원 인식 전용 바코드인 다음 QR 코드를 촬영하면 생생한 남아공 뉴스, 하이라이트, 응원이벤트 참여페이지를 모바일에서 바로 확인할 수 있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상승 종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