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현대車, 어린이용 3D 애니메이션 ‘폴리와 함께 하는 교통안전 이야기’ 공개

총 12부작 제작…국산 애니메이션 활용한 글로벌 사회공헌 프로젝트 나서

현대자동차는 3D 변신 자동차 애니메이션 ‘로보카 폴리’의 제작사 로이비쥬얼과 함께 세계 어린이를 위한 3D 애니메이션 ‘폴리와 함께하는 교통안전 이야기’를 무료로 보급하는 글로벌 사회공헌 프로젝트에 나선다.

20일 현대차는 서울 코엑스에서 열린 ‘서울 캐릭터·라이선싱 페어 2011’ 개막식에서 어린이 교통안전 애니메이션 ‘폴리와 함께하는 교통안전 이야기’를 처음 공개하고, 본격적인 프로젝트를 시작했다고 밝혔다.

‘폴리와 함께하는 교통안전 이야기’는 교육방송(EBS)에서 방영 중인 인기작 ‘로보카폴리’의 캐릭터 ‘폴리’가 주인공이다. 이 작품은 로이비쥬얼이 제작하고, 현대차가 제작비 및 콘텐츠 보급 등 제반 지원을 맡아 국내는 물론 해외에도 무상으로 제공할 계획이다.

현대차는 이 날 개막식에서 1편과 2편을 먼저 공개하고 연말까지 10편의 에피소드를 추가 제작해, 총 12부작의 시리즈를 완성하겠다는 계획을 밝혔다.

‘폴리와 함께하는 교통안전 이야기’는 인기 캐릭터와 완성도 높은 콘텐츠, 다양한 미디어 형태 제공 등을 강점으로 국내는 물론 해외에서도 좋은 반응을 기대하고 있다.

내용은 매 편마다 어린이가 반드시 익혀야 할 교통안전 수칙을 전달하는 것을 골자로 해, 1부 ‘횡단보도 안전하게 건너기’, 2부 ‘승합차 안전하게 타고 내리기’ 등 세계 어디서나 공감할 수 있는 보편적 주제의 12부작 에피소드로 구성했다.

특히 이 작품은 공익용 애니메이션 사상 최초로 3D로 제작돼 재미와 교육 효과를 높였다. 또한 DVD, 스마트폰 앱, 웹사이트 등 다양한 매체로도 보급해 콘텐츠 활용성과 접근성을 높였다.

현대차와 로이비주얼은 9월 초 웹사이트와 앱 서비스를 먼저 시작하고, 12부작이 모두 제작되는 연말에는 DVD 형태로 전국의 초등학교, 유치원 등에 무상으로 보급해 어린이 교통안전 교육용 콘텐츠로 적극 활용할 수 있게 할 예정이다.

또한 해외 보급을 위해 영어, 중국어, 러시아어 등 다양한 현지어로 제작해, 현대차 해외법인 및 지역본부 등 글로벌 사업장을 거점으로 삼아 단계적으로 배포한다.

현대차 관계자는 “글로벌 사회공헌에 가장 적합한 파트너인 로이비주얼과 손잡게 되어 기쁘다”며 “양 사간 협력이 국내 콘텐츠 산업 발전과 교통 안전 문화 창달을 위한 좋은 사례로 남길 바란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상승 종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