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기아차 美조지아공장, ‘30만 번째’ 쏘렌토 생산

2009년 첫 생산 이후 20개월 만에 이뤄져

▲기아차 쏘렌토
기아자동차는 조지아공장(KMMG)에서 30만번째 쏘렌토를 생산했다고 8일 밝혔다. 이는 지난 2009년 기아차가 첫 번째 쏘렌토를 생산한 이후 약 20개월 만이다.

쏘렌토는 지난해 기아차 모델 중 처음으로 단일 모델 판매 연간 10만대를 돌파했다. 올 상반기에도 작년 동기 대비 23.5% 증가한 6만1778대가 팔렸다.

지난해 1월 첫 판매가 이뤄진 쏘렌토는 17개월 연속 기아차 모델 중 월간 최다판매량을 기록했다.

기아차 조지아공장 측에 따르면 쏘렌토는 6월 판매량 기준으로 컴팩트 크로스오버차(CUV)급에서 포드 엣지, 닷지 져니, 지프 체로키, 닛산 무라노, 도요타 RAV4 등을 제치고 판매 2위를 기록했다.

기아차 관계자는 “첫 생산 이후 20개월 만에 이뤄진 이번 30만 번째 생산은 상당히 빠른 속도”라며 “이는 현지에서 꾸준한 쏘렌토의 품질과 디자인이 인정을 받은 것”이라고 설명했다.

현재 기아차 조지아공장은 1억달러를 투입, 현지 생산량을 기존 연간 30만대에서 내년부터는 연간 36만대로 20% 늘리는 설비확장공사가 진행중이다.

기아차 조지아공장은 지난 2009년 쏘렌토를 시작으로 지난해부터는 현대차 싼타페를 혼류생산하고 있다. 이어 오는 9월부터는 K5(수출명 옵티마)도 생산할 계획이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상승 종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