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컴패니줌업] 삼성전자가 걸어온 길

TV에서 반도체, LCD, 휴대폰까지 시장 선도

삼성전자에 대한 개인적인 감정이야 어쨋든 이 회사가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기업이라는 것에는 모두 같은 생각을 갖고 있다. 1969년 설립된 이래 컬러TV, 반도체, LCD, 휴대폰 등 첨단 제품을 잇달아 선보이며 수출 강국 코리아, IT강국 코리아의 이름을 높여왔다.

삼성전자는 1974년 냉장고와 세탁기, 1976년엔 국내 최초로 컬러TV를, 2년 뒤인 1978년엔 전자레인지를 생산하며 종합전자회사로의 힘찬 항해를 시작했다.

특히 1974년 한국 반도체를 인수하며 시작한 반도체 사업이 1983년 고 이병철 회장의 도쿄선언을 발판으로 본격화 해 미국과 일본에 이어 세계 3번째 64K D램 개발국이 된 것은 지난 40년 역사에서 손꼽는 쾌거다.

이어 1988년에 삼성반도체통신과 삼성전자가 합병을 했고 1992년, 64M D램을 세계 최초로 개발하며 D램 시장 세계 1위자리에 오른다.

반도체 가격이 폭락한 사업초기엔 어려움도 있었지만 256K, 1메가 메가 D램을 잇따라 개발하며 낸드 플래시 메모리 세계1위(2002년), 플래시메모리 세계 1위(2003년)등 힘찬 행보를 이어갔다.

이처럼 삼성전자가 힘찬행보를 이어간 것은 지난 1993년 이건희 전 회장이 프랑크푸르트에서 '마누라와 자식만 빼고 다 바꿔라' 며 신경영 선언을 한 것이 원동력이 됐다.

신경영이란 세기말적 위기에 대비해 경영의 중심을 양에서 질로 바꾸자는 것으로 삼성전자의 초일류기업 도약이 대표적인 사례로 꼽힌다.

휴대폰의 대명사 '애니콜' 신화도 바로 이시기에 시작됐다. 삼성전자는 SH-700, SH-770을 앞세워 당시 모토로라를 누르고 국내 1위에 등극한 것.

또 1994년엔 월드베스트 명품TV, 명품 와이드TV를 선보였고, 세계 최초의 8mm VCR 출시도 삼성전자의 몫이었다.

이같은 힘을 발판으로 2000년대 들어와서 컬러TV 생산 1억대를 돌파했고, 반도체 매출도 100억원을 넘었다.

휴대폰은 지난해 2억대 가까이 판매를 하며 노키아와 세계 시장을 양분했다. 시장점유율이 계속 하락하는 노키아가 지는 별이라면 삼성전자는 뜨는 별인 것.

또한 AMOLED 탑재 휴대폰, LED TV 등 시장을 선점하는 프리미엄 제품을 잇달아 내놓고 있다.

LED TV의 경우, 시장조사기관인 NPD는 상반기 미국 LED TV 시장에서 삼성전자가 수량기준 점유율 94.8%를 차지해, 작년 상반기 77.2% 대비 17.6%P 상승하면서 사실상 미국 LED TV 시장을 장악했다는 조사결과를 밝혔다. '10대 중 9대는 삼성 제품이란 설명이다.

삼성전자의 시장선점은 휴대폰에서도 계속되고 있다. 휴대폰이 터치폰 시장으로 전환하며 더욱 선명하고 깔끔한 화질을 보여 줄 수 있는 디스플레이 화질 경쟁이 중요한 화두로 떠 오르고 있는 상황에서 삼성전자는 AMOLED폰으로 '휴대폰 화질경쟁' 트렌드 선도하며 '보는휴대폰'이라는 화두를 제시하며 차세대 휴대폰 시장 선점에 나서고 있는 것이다.

송영록 기자 syr@etoday.kr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상승 종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