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 코스피 2,530.70
    ▲ 3.03 +0.12%
    코스닥 789.38
    ▲ 4.06 +0.51%

말레이시아, 경제발전 박차 가한다

[이투데이 배준호 기자]

700억달러 규모 5개년 계획 발표

말레이시아 정부가 경제발전과 현대화를 위해 향후 5년간 700억달러(약 87조원)를 투입하겠다는 야심찬 계획을 밝혔다.

나지브 라자크 말레이시아 총리가 인프라 프로젝트에 700억달러 규모의 자금 투입과 연 경제성장률 6% 달성 등을 핵심으로 하는 제10차 말레이시아 개발 계획을 발표했다고 10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WSJ)이 보도했다.

▲나지브 라자크 말레이시아 총리(월스트리트저널)

나지브 총리는 WSJ와의 인터뷰에서 “말레이시아는 해외 투자자들을 더 많이 유치할 수 있도록 경쟁력을 갖춰야 한다”면서 “재능있는 말레이시아인들이 싱가포르나 홍콩으로 빠져나가지 않고 현지에서 일할 수 있도록 장려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말레이시아는 지난 80년대와 90년대 8%이상의 고도성장을 이뤘으나 최근 몇 년간 글로벌 경쟁이 심화되면서 성장세가 둔화됐다.

나지브 총리는 “실질적으로 공산국가로 분류되는 국가들도 어떤 점에 있어서는 더 자본주의화 됐다”면서 “주위환경이 급속도록 변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이른바 ‘중간소득 함정’을 깨뜨려야 한다”면서 “경제부문의 비효율성을 제거해 저비용 산업구조에서 고도화된 산업구조로 발전할 수 있도록 투자방향을 전환하고 있다”고 언급했다.

말레이시아 정부는 가솔린부터 설탕에 이르는 상품들에 대한 지원금 제도를 폐지해 매년 220억달러를 절약하고 말레이시아 원주민 우대정책도 효율성을 높이는 방법으로 개정할 계획이다.

5개년 개발계획의 핵심은 향후 5년 동안 인프라 프로젝트에 700억달러를 투입해 운송과 전력 시스템을 개선하고 대학교 경쟁력도 높여 매년 최소 6%의 경제성장률을 달성하는 것이다.

나지브 총리는 “국민 연평균소득도 오는 10년 안에 현재의 8000달러에서 1만5000달러로 늘리겠다”고 말했다.

전문가들은 나지브 총리의 계획에 환영의 뜻을 표시했다. CIMB은행의 리헝귀 수석 이코노미스트는 “만약 정부의 계획이 제대로 실천만 된다면 말레이시아는 진정한 발전을 이룰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말레이시아의 경제성장을 저해하는 요인으로 현지 원주민과 중국 화교와의 경제 격차가 꼽힌다.

정부조사에 따르면 원주민은 말레이시아 인구의 60%를 차지하지만 경제 비중은 19%에 불과하다. 정부는 이를 30%까지 끌어 올린다는 계획이다.

한편 민족 갈등의 고조로 원주민 우대 정책을 펼치면서 대학 입학 특혜를 받지 못하는 많은 인재들이 해외로 빠져나가는 것도 문제로 지적됐다.

나지브 총리는 “약 70만명의 국민들이 해외에서 일하는 것으로 확인됐다”면서 “시장친화적이고 지금보다 더 공정한 정책을 세우고 더 많은 학교를 설립해 인재유출을 막겠다”고 다짐했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