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코스닥줌인] 소예, 377억 횡령 의혹 전 대주주...회사 장악 시도

머니게임을 일삼은 세력이 377억원 횡령하고 고발당하자 회사 경영권을 다시 장악하기 위해 시도하고 있다는 의혹이 제기되고 있다. 어처구니 없는 상황이 펼쳐지고 있는 상장사는 바로 '소예'.

증시 전문가들은 횡령으로 주주와 회사에 큰 손실을 끼친 경우 해당 지분에 대한 의결권을 제한해야 한다는 지적까지 나오고 있다.

26일 소예 내부 관계자에 따르면“현 경영진이 전 대주주의 377억원 횡령에 대해 형사고발을 하자 전 대주주가 회사 경영권을 확보하기 위해 다각적인 시도를 펼치고 있다”고 전했다.

이 관계자에 따르면 지난 주 전 대주주측 사람들과 용역직원 20여명이 회사로 찾아와 이사회를 개최하려고 했으나, 직원들과 경영진이 입구를 막아 양측의 충돌 직전까지 갔다.

하지만 경찰서 정보과 한 형사가 이들의 움직임을 미리 파악하고 찾아와 용역직원들에게 경고를 하자 철수한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현재 소예 경영진과 직원, 일부 소액주주들은 비상대책위원회를 구성해 전 대주주에 맞서고 있다. 전 대주주가 회사 경영권을 확보하려는 이유는 크게 두 가지로 풀이된다.

하나는 경영권을 확보해 횡령 혐의 고발을 취하하려는 것 아닌가 하는 부분이다. 또 다른 의혹은 경영권을 장악한 이후 제3자에게 M&A를 하거나 남아있는 자산을 매각하려는 것 아니냐는 점이다.

한 M&A업계 관계자는“횡령 고발건을 취하하거나 제3자에게 M&A, 상자 폐지를 통해 사건을 축소하거나 피해액을 줄일 수 있다”고 말한 뒤, “상황이 여의치 않을 경우, 특히 소예와 같이 자산이나 매출 구조를 갖춘 회사의 경우 사업부나 자산 매각 등을 통해 또 다시 횡령하기도 한다”고 지적했다.

한편, 소예 현 경영진과 직원, 소액주주은 비상대책위원회를 구성해 전 대주주에 맞서고 있다. 소액주주들의 법률지원으로 유명한 한누리법무법인 김주영 변호사가 법률자문을 맡고 있다.

현재 상장폐지 실질 심사 여부를 가리기 위해 거래 정지중인 소예는, 경영진이 바뀔 경우 상장폐지 가능성이 높아질 수 있다.

소예 관계자는“현재 소예는 자본 잠식률이 50%가 넘지 않고 사업 매출 구조도 안정돼 있어 외부환경에 대한 변화만 없다면 상장폐지는 되지 않을 것으로 본다”고 밝혔다.

이승환 기자 lsh@e-today.co.kr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오늘의 상승 종목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prev
  • next
    • 비트코인
    • 12,292,000
    • +1.61%
    • 이더리움
    • 229,400
    • +3.19%
    • 리플
    • 331
    • +4.42%
    • 라이트코인
    • 92,500
    • +6.94%
    • 이오스
    • 4,385
    • +4.88%
    • 비트코인 캐시
    • 371,500
    • +3.89%
    • 스텔라루멘
    • 94.9
    • +1.93%
    • 트론
    • 21.5
    • +5.91%
    • 에이다
    • 75.8
    • +6.01%
    • 비트코인에스브이
    • 162,000
    • +3.12%
    • 모네로
    • 98,500
    • +2.34%
    • 대시
    • 144,200
    • +3.3%
    • 이더리움 클래식
    • 8,300
    • +14.48%
    • 93
    • +16.1%
    • 제트캐시
    • 72,200
    • +4.41%
    • 비체인
    • 6.39
    • +4.93%
    • 웨이브
    • 2,083
    • +15.72%
    • 베이직어텐션토큰
    • 242
    • +17.48%
    • 비트코인 골드
    • 17,210
    • +6.76%
    • 퀀텀
    • 3,176
    • +6.61%
    • 오미세고
    • 1,457
    • +4.15%
    • 체인링크
    • 3,198
    • +0.38%
    • 질리카
    • 14.2
    • +10.08%
    • 어거
    • 17,680
    • +11.7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