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전 10시에 제공하는 유료 기사 서비스 머니텐

프리미엄

Money10 서비스를 신청하시면 오전 10시, 가장 먼저 확인할 수 있습니다.

[주담과 Q&A] 케이프 “현대중공업 실린더라이너 생산중단 수혜 기대”

2019-03-15 10:00

▲케이프 전경
▲케이프 전경

대형 선박용 엔진 부품업체 케이프가 증권업과 조선업의 투 트랙 전략을 통해 지난해에 이어 올해에도 실적 성장에 박차를 가한다. 케이프투자증권은 케이프의 자회사다.

-주력 제품과 경쟁력은?

“지난 30여 년간 실린더라이너 한 가지 제품만 생산하면서 축적된 생산기술과 노하우를 바탕으로 국내에서 유일하게 선박 엔진 양대 기술사(MAN, Win-GD) 승인을 받았다. 특히 생산설비는 소재 생산에서부터 가공, 검사, 포장까지 한곳에서 이루어지는 논스톱 공정을 구축하고 있어, 소재 생산과 가공 생산이 분리된 경쟁업체보다 생산 효율성이 높고 긴급 대응에도 용이하다. 또 국내 3대 메이저 엔진빌더를 포함해 중국, 일본, 유럽까지 신조선에 필요한 실린더라이너를 공급하고 있으며, 세계 A/S 시장에도 당사 제품을 공급하는 등 다양한 거래선을 확보하고 있다.”

-올해 조선업황과 회사 실적 전망은?

“케이프의 경우 지난해 매출액과 영업이익의 전년 대비 성장률이 각각 30.2%, 200%였다. 올해 역시 상승세는 계속 이어질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신조선 시장은 엔진 발주량으로 볼 때 전년 대비 약 10% 이상 성장할 것으로 보인다. 당사의 실적은 더욱 큰 폭으로 증가할 것으로 예상한다. 그 이유는 당사와 비슷한 규모의 실린더라이너 생산업체인 현대중공업에서 자체 생산해 오던 물량을 올해부터 생산을 중단하고 전량 외주로 전환하면서 당사의 신조선 생산물량이 전년 대비 큰 폭으로 증가할 것으로 예상되기 때문이다. 또 선박 친환경 규제에 따른 수리 조선시장의 활황으로 A/S 물량 또한 큰 폭의 증가가 예상된다.”

-케이프투자증권의 기업공개계획은?

“2018년 4월 하나금융투자와 상장주관 계약을 맺었으며, 회사의 가치를 적정한 수준 이상으로 평가받을 수 있는 시점에 즉시 할 수 있도록 상장 준비를 하고 있다. 다만 현재 증권사 가치가 저평가받는 상황이므로 시기를 확정할 순 없다.”

-올해 사업 계획은?

“현재 수요 증가에 대응하기 위해 유휴 장비 가동 정상화와 소재 공장 라인 조정 등 설비투자를 진행하고 있다. 또 국내외 주요 중공업, 조선사와의 긴밀한 협력을 통해 최대한의 수주를 받을 계획이다. A/S 시장에서도 고객사에 대한 꾸준한 네트워크 관리로 증가하는 수요에 원활하게 대응할 방침이다. 케이프투자증권의 경우 사업 규모 확대와 같은 공격적 경영보다는 철저한 리스크 관리 강화로 내실을 다지는 한 해를 보낼 계획이다.

※ 본 기사는 투자 참고용이므로 이를 근거로 한 투자손실에 대해 책임을 지지 않습니다. (저작권자 ⓒ이투데이 (www.e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